“음식 버리면서 울컥”…100명 예약, 당일 취소한 체육회

노쇼